포천 용담지 토종대물낚시터

엘리어트의 낚시여행 - { ( 용담지 붕어 낚시 ) - 편 } 

글 내용 HTML소스 복사
권역
경기 / 포천시
장르
민물 유료 낚시터
낚시터
용담지
구분
개인
분류
민물
어종
붕어
작성자
피쉬앤피플
프로필보기
작성일
2018-05-28 14:13

 

DSC06403.jpg

 


   

  엘리어트의  낚시여행 - { (  용담지 붕어 낚시 ) - 편 }

 

 

( 토종대물붕어 낚시... )



<< 정체성 >>
    

노을이 산그늘을 지울 무렵 석양을 지고 날아가는 철새들
그 날개깃도 한없이 무겁다

여지껏  지내왔던 길섶에서 되집어 가야하는 시간의 굽이가
먼 발치로부터 밀려드는 어둠은 내게 그 어떤 의미를 부여하는 것일까

계절이 떠나는 거리에선 떠나는 이들의 모습보다
 남아 있는 이들의 눈빛이 더 아름답다

어수선한 명암 속에서 맨 처음 그렸던 발자국을 겨우 찾아내어 
지우려다 여태껏 따라다니던 긴 그림자 마저 슬쩍 지워버린 지금,
이젠 돌아가야 할 길목이 희미해진다.

남아있는 여정을 앞에 놔두고 스쳐간 기억으로부터 나는
오늘도 아스라한 출구를 더듬어 찾고 있는지도 모른다


 

5월 어느날 포천 용담 저수지에서...

 


 

 엘리어트의  낚시여행 - { ( 배수기  붕어 낚시 ) - 편 }

 

 

 

 

                                                                                                     

  

 

DSC01727.jpg

 

      봄과 겹치는 초여름 저녁 노을을 배경으로  한 무리의 새들이  날아갈 무렵이면, 언제나처럼 나는  중랑천 둑방 길을 따라 걷는다,  

오늘따라  마음속에서 구체적이지는 않지만  찾는 이미지가 스멀거린다. 

 

 

DSC06521.jpg

 

반복 되는 일상의 한 부분인  뱃살 유지를 위한  저녁 나절의  사치스런 유희는 가끔 내게  고독과 은둔에서 빠져 나올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 주기도 하고 가끔은  스스로를 돌아볼 수 있는 시간을 주기도 해서  좋다.

 

 

DSC00068.jpg

 

봄과 여름이 공존하는 이 시기는 아카시아 꽃의 향기가 시작되는 때 이며 나 같은 꾼들에게는  년 중  더 없는 귀중한 대물 붕어를

구경할 수 있는 찬스의 시기라고 할 수 있다

 

 

DSC09796.jpg

 

초여름 초록의 향연이 시작되는 강가에 앉아 무념무상으로 찌 올림을 보는 그 황홀한 기분은 낚시꾼이 아니면 이해하기 힘든 일이다

퇴근 무렵 중랑천 둑방을 거닐며 강심을 바라 보는 것도 어쩌면 현실에 대한 대리 만족일수도 있다

 

 

DSC00023.jpg

 

주말의 짧고 아쉬운 시간을 낚시터에서 보내는 것만으로는 낚시에 대한 갈증을 해소할 수 없기 때문이란 말이 솔직한 표현 일지도 모른다

 

 

DSC00005-2.jpg

 

낚시가고 싶다는 마음을 애둘러 표현 하려던 것이 삼천포로 빠진 기분이 든다. 어쨌든 좋은 계절은 왔는데  요즘은 날씨가 장말

안받쳐 준다는 생각이 든다

 

 

DSC08840.jpg

 

올해는 봄부터 바람과 비가 유달리 주말에 집중되는 경향이 많아 꾼들에게 "2018년"은 머피에 법칙이 적용되는 듯하다.

 

 

DSC09948.jpg

 

 조금 시간의 여유가 생기면 강원도의 영월이나 정선 또는 제천의 주천강이 내게는 마음에 드는 낚시터다. 하지만 원거리고 또 강이기에 

모처럼 시간을 내어 가려하면 심한 바람이 불거나 비가 내려 모처럼의 기대에 부푼 낚시 출조를 망치기 일수다

 

 

DSC04655.jpg

 

해마다 5월에서 6월 사이의 농번기와 배수기 혹은 심한 봄가뭄이 있을 때는 늘상 찾곤하였던  강가의 멋진 포인트들...

 

 

DSC01915.jpg

 

나른한 주말 오후  금방이라도 쏟아질 것만 같은 먹구름 가득한 하늘을 보며  작은 한숨을 토해 낸다

 

 

DSC08972.jpg

 

이따금 고요함과 지루함을 깨던 소를 모는 농부들의 외마디 대신  탈탈거리거나 털털거리는  트렉터나 경운기  소리가
 골짜기나 들판에 정적 대신 가득찬 시골풍경도 이젠 평범한 일상이 되어 버린지 오래다.
 

 

DSC08976.jpg

 

농부의 일손이 바빠지는걸 보니 본격적인 농번기에 배수철이다

 

 

h469.jpg

 

농촌의 대부분은 모내기를 마쳤거나 마무리 단계

 

 

h288.jpg

 

꾼들에게는  배수기는 힘겨운 시기다.  배수량 확인에 농사짓는 농부들의 눈치도 봐야하기 때문이다

 

 

 

DSC09920.jpg

 

어찌하였던 5월 중순에서 6월 장마 전까지는 어려운 상황을 극복하면서 낚시를 해야 할 듯하다

 

 

DSC07167.jpg

 

주말이면 대부분 낚시를 다니는 편이고 낚시 다는는 장소는 대부분 수도권 인근의 충북과 경기도 또는 강원도에 국한되어

있는 편이라 생각보다  많지 않은 게 사실이다.

 

 

bDSC04447-1.jpg

 

    그런데 가끔은 일기 불순이나 악천후로 출조지 선정에 곤란을 겪을 때가 가끔 있는데 이번주가 바로 그런 날이다

 

 

h044.jpg

 

    토요일 오후에 떠나서 하룻밤 낚시하는 일정이 대부분이기 때문에 이처럼 일기가 좋지 않은 날에는 노지에서 낚시하는 것이 그리 쉽지 않다

 

 

h275.jpg

 

처음 계획은 강원도 철원 인근의 수로나 소류지 또는 남대천에서 낚시를 할 생각이었다

 

 

h281.jpg

 

하지만 현지 꾼에게 연락을 해보니 생각보다 강수량이 많아 강물은 대부분 황토색이고 수량이 많고 물흐름도 만만치 않으니

관리형으로 목적지를 바꾸는 게 현명할 것 같다고 한다

 

 

h046.jpg

 

   낚시 하기가 이리 힘이 들어서야  원~~  투덜거려 보지만, 어쨌든 낚시는 가야하기에 철원 방향으로 일단 출발을 한다.

 

 

h365.jpg

  
일상은 삶을 버텨주는 원동력이지만 대개 무료하다. 평이한 반복이 대부분이다. 그래서 사람들은 가끔 일탈을 꿈꾼다.

 

 

h366.jpg

 

때문에 허탕을 무릅쓰고 낚시를 떠나기도 하고 손해를 무릅쓰고 모험을 하기도 한다. 그러나 그 대부분도 스스로 정한 마지노선을 넘는 경우가 없다.

 생존이란 과제가 그만큼 엄중하기 때문이다.

 

 

h214.jpg

 

   한탄강 8호 부근의 본류가 탁류다.  물흐름도 장난이 아니다

 

 

h368.jpg

 

  평소 즐겨 찾는 포인트인데  비가 오는 관계로 안전이 확보 되지 않아 오늘은 포기다

 

 

h359.jpg

 

결국 악천후로 인해 노지 포인트 낚시는 포기하고 안전하고 편의성이 답보되는 인근의 용담 낚시터를 찿기로 결정했다

 

 

h140.jpg

 

 초여름의 비가 만들어낸 영롱한 이슬 방울,  이런 아름다운 풍경을 보고 있노라면 까닭도 없이 무엇인가 허전하고 슬퍼지고  까닭도 없이

그리워지는  남루한 마음,  뜬 구름에 띄우다가도  푸른물에 잠궈보기라도 하면  초췌한 내 인생의 덧없음만 어설프다는 생각이 든다

 

 

h455.jpg

 

  그저 맑은 풀이슬 햇살에 지듯  마음에  맺힌 슬픔도 이슬인양  지워지길 바래봅니다

 

 

h358.jpg

 

  초여름 산촌의 풍경

 

 

h471.jpg

 

  소류지도 만수라 포인트가 제대로 나오지 않을 것 같습니다

 

 

h360.jpg

 

  용담 낚시터로 가는 오솔길

 

 

h362.jpg

  

용담낚시터 가는 길에 있는 옹장굴이 표시석

옹장굴은 하부 화강암과 상부 현무암으로 이루어진 동굴로, 현무암층의 주상 절리를 따라 스며든 빗물과 지하수에 의해 기계적 침식 및

운반 작용이 진행되면서 화강암과 현무암 사이의 미고결 퇴적층이 제거되어 형성된 동굴이다. 내부의 높이는 약 1~2m이며, 폭은 평균 약 2m,

총 연장 길이는 약 1,000m로 추정되며, 굴이 서로 연결되어있는 미로형 동굴이다. 기존의 용암 동굴이나 석회암 동굴과는 형성 원리가 다른

 특이한 동굴로서 학술적 가치가 매우 높다고 한다.

 

 포천 한탄강 지질 명소 [抱川漢灘江地質名所] (한국향토문화전자대전, 한국학중앙연구원)

 

 

h363.jpg

 

    철원군과 경계인 포천시 관인면에 있는 용담저수지는 수도권이지만 오지에 속한 곳으로 생태계가 건강한 곳이기도 하다

 

 

h371.jpg

 

  용담 낚시터 초입 제방이 보인다

 

 

  

gogofp_img

 

 

  1만 평이 채 안되는 계곡형 저수지를 관리형으로 개발 한 낚시터인  "용담 낚시터"

 

 

h216.jpg

 

노지와 방가루로 대별되는 낚시를 할 수 있는데 우리는 노지를 택하기로 하였다

 

 

h484.jpg

 

오락가락 하는 비에 낚시터는 비교적 한산한 편이다

 

 

h112.jpg

 

  생각 같아서는 방가루를 택하고 싶었지만 그래도 노지를 택하였다 (사실 방가루는 만원인 상태 )

 

 

h217.jpg

 

  사실 이곳은 방가루도 좋지만 노지 조황이 더 좋은 편이다. 또한, 용담의 자랑 토종대물붕어를 낚을 확률이 노지가 더하다

 

 

h259.jpg

 

 비오는 날의 낚시터 풍경

 

 

h260.jpg

 

     노지에 자리한 꾼의 보금자리가 비오는 날 분위기에 잘 어울립니다

 

 

h290.jpg

 

 우리가 자리할 포인트가 정면 우측으로 보입니다

 

 

h403.jpg

 

  낚시가 안되면 그물로 투망을 하라는 건지...^^

 

 

h411.jpg

 

    대물 붕어와 잉어가 많은 곳이라 대를 차고 나가는 일이 흔해  낚싯대 구조용 쪽배입니다 

 

 

h412.jpg

 

    낚시터 마당에 비를 맞으며 새끼에게 젖을 물리는 용담 지킴이의 모정

 

 

h435.jpg

 

낚시터 분위기는 평화롭기 그지 없습니다

 

 

h485.jpg

 

 가족 동반 낚시 나들이에는 아주 제격인 듯합니다

 

 

h243.jpg

 

곶뿌리 포인트에 널부러져 있는 빨간 우산을 보니 쉘부르의 우산이 생각 나는 풍경  ^^

 

 

h189.jpg

 

 이곳은 토종 붕어만 있는 곳이며 그 씨알도 대부분 월척을 넘어 4짜 붕어도 많은 곳으로 토종 대물터로 정평이 나아 있답니다

 

 

h193.jpg

 

대호만에서 씨알 좋은 토종 붕어를 공수하는 차가 들어 옵니다

 

 

h198.jpg

 

용담 저수지 보안관님

 

 

h297.jpg

 

 비가 내린 탓인지 방가루에 오신 손님들의 낚시 열기가 후끈합니다

 

 

h065.jpg

 

 노지에 앉아 낚시 채비를 하고 있는 베스트님과 칠복님

 

 

h059.jpg

 

     악천후에 이렇게 낚시할 수 있는 것만으로도 만족하며  낚시 준비를 하고 있는 일행들 

 

 

h391.jpg

 

 분위기는 좋은 것 같은데 이곳에서라도 토종 4짜를 한 번 노려봐야겠습니다

 

 

h040.jpg

 

 금방이라도 찌를 올려 줄 듯한 분위기

 

 

h044.jpg

 

 낚시터 그림도 분위기에 따라 색다른 수채화처럼 보이기도 한다는 것을 오늘 알았습니다 ^^

 

 

h504.jpg

 

 낚시 한지 얼마 되지 않아 입질을 받은 칠복이님

 

 

h122.jpg

 

  37cm 정도 되는 토종 붕어입니다

 

 

h109.jpg

 

 비가 온 후라 그런지 입질이 활발합니다

 

 

a3.jpg

 

  도착해서 2시간 정도 지났을 뿐인데  살림망이 묵직합니다

 

 

h173.jpg

 

  한동안 다대 편성을 한다고 10단 틀을 힘겹게 메고 다니드만, 힘이 들었는지 6단으로 바꾼 베스트님 채비

 

 

 

h006.jpg

  

비가 내린다  우울처럼,  수 많은 얼굴이 영상 속에 꽃으로 오버랩이 되는  적요로운 이 시간  온 우주의  들꽃들을 내 창으로 불러 들이고 싶다
 오월이 다 가기 전  마무리 짓고 싶은 이야기들을 하나 하나 접으면서  내 스스로에게 물어본다.  무엇이 나를 머무르게 하는지.

 

 

h250.jpg

 

  방가루 좌대에서도 붕어가 낚이고 있습니다

 

 

h253.jpg

 

 씨알 괜찮은 토종 붕어의 모습 

 

 

h025.jpg

 

 언젠가는 내가 그토록 바라던 노후가 아름다운 인생을 위하여  오라는 곳 없을지라도 훌훌히 떠나 산촌으로 가리라는 것을  알지만
 오월이 오기 전부터  깊은 산속 호숫가로 잠적해 버리고  싶었던 것은 단지 순간적인 충동은 아니다

 

 

h092.jpg

  

어줍잖고 남루한 중년 낚시꾼의 표면에 배어나는 무채색에 지치고 싫증이 나서다

 

 

h143.jpg

 

노출되는 자아와 관념, 견디기에 엄청난  진리와 그에 수반되는   현실의 압도적인 무게,  나만의 회색의 이론은 현실을 휩싸고 도는 향락의 황금나무와 너무
강한 대조를 이루워  내 시야를 어지럽히고  내스스로의  초라함에  스스로 혐오와 아득한 현기증을 수반한다

 

 

h154.jpg

  

주말이면 낚시터를 찾는 이유도 이런 이유들의 도피처이고 사색의 장이기 때문일 것 같다,

 

  

h400.jpg

  

비가 이렇게 잦아들고 허허로움에 물드는 산속 호수가 아직  나를 붙들고 있음은 아마도 어떤 내면의 울림이 남아 있어서 일게다
 울림은 아마도 내게 아직도 비울것들이 남아 있음일 게다.  소중하게 지키고 가꾸워 가야할 무엇,  가능하면 불꽃이 되고 싶고,

최상의 것을 소유하고 싶은 마음 일 것이다.  아직도  이 나이에도 나는.. 많이 아프고 , 많이 비워야 하나 하는 생각을 하게 된다 

 

 

h081.jpg

 

    감성은 나이를 따라 늙지 않는다더니 비 내리는 분위기에 젖어 넋두리 같은 잡설만 쏟아내다 보니 어둠이 찾아오기 시작합니다

 

 

h415.jpg

 

 소쩍새와 뻐꾸기 울움이 묘한 하모니를 이루면서 아련한 유년이 생각나는 밤 낚시터 분위기를 만들어 주고 있습니다

 

 

h101.jpg

 

방가루 좌대에도 밤은 찾아 왔습니다. 지금부터 본격적인 낚시 시간입니다

 

 

h095.jpg

 

 건너편 휴계실에서 잠시 휴식을 하고 있는 꾼들의 모습이 유리창 사이로 보입니다

 

 

h231.jpg

 

         베스트님 노지 좌대에 놓인 낚시용품에도 밤이 주는 멋진 분위기로 채색되어 있습니다

 

 

h086.jpg

 

   기후가 좋지 않다거나 기온이 많이 떨어진 날에는 방가루 좌대를 이용하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h094.jpg

 

  작은 텐트 한동을 뒷편으로 지어 놓고 여유롭게  노지에서 밤낚시 즐기는 꾼의 모습 

 

 

gogofp_img

 

 

   용담지의 여름밤 분위기는 정말 아름답습니다.하늘에는 수많은 별들 물위에는 별만큼 많은 케미불들이 피었을 텐데 오늘은 수면위의 별들만 피었네요

 

h223.jpg

  

비 내리는 산속 호숫가의 여름밤은  저 홀로 깊어져서 오늘이 어제로 넘어간지 꽤 오래고  캐미라이트 불빛은 쏟아져서  조용한 호수를 가득 넘처
 야외용 텐트 안까지 스며든다.  이 적요로운 풍경은 낚시대 끝에서 머물지 않고  가는 세월 야속타 울어 대는데
 시작도 끝도 없이 흐르는 개울물은  도란도란 세월 가는 아픈 소리를 들려주는 듯하다

 

 

h227.jpg

 

낚시터의 밤은 점점 깊어만 갑니다.가끔 산넘어 있는 농장에서 개짖는 소리만 가끔 들립니다

 

 

h225.jpg

 

    4짜에 근접하는 대물을 낚아들고 좋아하는 칠복이님의 즐거운 모습

 

 

h047.jpg

 

  그리 길지 않은 여름밤이 지나가고 새벽이 왔습니다

 

 

 

h353.jpg

 

파라솔 아래서 밤새 비를 피하고 새벽을 맞이하는 베스트님의 낚시 모습

 

 

h204.jpg

 

 상류 노지 풍겅

 

 

h307.jpg

 

 방가루 좌대 모습

 

 

h234.jpg

 

 아침 시간에도 붕어를 낚아 올리는 모습입니다

 

 

h270.jpg

 

  날밤을 꼬박 세우던 베스트님은 지친 몸을 쉬러  자리를 비우고 어디론가 사라져 버리고

 

 

h237.jpg

 

  아침 시간은 그렇게 지나가고 있습니다

 

 

h326.jpg

 

 아침에도 많은 양은 아니지만 비는 계속 내리고 있는 상태

 

 

h376.jpg

 

  조과는 아무래도 노지가 더 좋은 것 같습니다, 환경이 좋으면 입질이 없을 때 잠을 자버리기 마련이라 그런 것 같습니다

 

 

h373.jpg

 

  비 때문에란 핑계로 찾은 용담 낚시터의 하루는 이렇게 지나가고 있습니다.

 

 

h446.jpg

 

   가끔같이 낚시 다니는 후배들인데 이곳에서 우연히 만났습니다  4마리 정도 낚았다고 합니다

 

 

h476.jpg

 

 후배들이 있는 방가루 좌대 모습인데 넓고 좋습니다, 에어컨을 포함한 편의 시설이 다 있네요

 

 

h311.jpg

 

 아침 시간 낚시에 열중하시는 꾼들의 모습

 

 

h500.jpg

 

 조과

 

 

h355.jpg

  

머물고 싶은 순간의 자리는  아직도 넓고 높지만  나이가 들수록 그 자리는 아득하니 높아져만 가고  점점 좁아지고 있다는 허전한 생각을 하면서

하룻밤 낚시를 마치고 돌아갈 준비를 해야 할 것 같습니다

 

 

h515.jpg

 

     용담 낚시터는 주변 환경도 좋지만 낚이는 씨알의 크기도 대단 합니다. 산고를 치룬지 얼마 안되어 가끔 상처난 붕어가 있기도 합니다

 

 

h455.jpg

 

빗물 머금은 애기똥 풀의 청초한 모습이 한결 아름답게 보입니다

 

 

h454.jpg

  

울먹이는 세월의 바람곁에 쓸쓸한  뒷모습으로 남아 있는  중년,  등 뒤로 비껴가는 흐릇한 하늘  말도 없이 다가오고
 여름은 길게 누어서 하품을 하는데 언제 그랬는지  세월은 우리만 남겨 놓고 떠났 듯한 느낌에 허전한 마음입니다

 

 

h462.jpg

 

 이제 철수 준비를 해야 할 듯합니다.  철수하기엔 조금 이르지만 날씨가 좋지 않아 천천히 가려합니다

참고로 서울에서 구리 포천간 고속도로를 이용하면 50분 정도 밖에 시간이 안걸립니다

 

 

h487.jpg

 

 까만 밤을 하얗게 지세운  베스트님의 초라한 조과

 

 

h211.jpg

 

   철수 준비 하는 우리 일행

 

 

 

h491.jpg

 

베스트님이 잡은 붕어를 들고 한 컷

 

 

a11.jpg

 

      일행이 낚은 조과, 기념 촬영 후 방생하고 철수합니다

 

 

h492.jpg

 

구리 포천간 고속도로

 

 

 DSC00118.jpg

 

 바쁜  윤회의 생성으로 눈부신  산촌 호숫가의 아침 한 나절,  불면의 지난 밤, 공복을 채우는 믹스 커피 한 잔  속에  나그네 시선,  

 그 은은한 빌자취에서 디오게네스의 오수를  그린다.
 고요가 자리한 여름 들녁 한 자락을 딛고 일어선 나목  시선을 잃은 나그네는 지금  계절이 영그는 소리 곁에서  주물주물 지라는

 시간을 빨아 널며 즐거웠던 낚시를 마칩니다

 

 

DSC00110.jpg

 

 

  여름 기운이 완연해진 5월 중순 일기가 좋지 않아 처음 목적했던 곳을 벗어나 한적한 시골 호수를

 빈 마음으로 찾은 낚시 여행은 좋은 경치와 생각 밖의 조과에 평소 출조를 같이 하는 조우들과 즐거움을
 같이한 의미 있는 여행이었습니다.
 마음을 어느 정도 비운 여행에서 뜻하지 않은 조황과 멋진 풍경들은 은 우리 일행들에게 오래토록 잊지 못할 즐거운 추억으로
남을 것 같습니다,  동행 출조를 해주신 조우들에게 고마움을 전하며 낚시 여행을 마칩니다

 

 


 

gogofp_img

          
E-mail : bungnet@hanmail.net

 

 조///

 

용 담 대 물 낚 시

 

주소 : 경기도 포천시 관인면 숯골길237-1          

 

전화 : 031-531-9791    HP : 010-3721-3910 

 

 

댓글 0

img


 
붕어랑빙어랑

모점지

붕어랑빙어랑

엘리어트의 낚시여행 - { ( 모점저수지 겨울 빙어 낚시)- 편 }( 모점 저수지 겨울 빙어 낚시... ) 겨울 사념 겨울대지 위 앙상한 겨울나무 가지처럼..

피쉬앤피플
프로필보기
2019-01-15 468
포천 용담지 토종대물낚시터

포천 용담지 토종대물낚시터

엘리어트의 낚시여행 - { (용담지 붕어 낚시 )- 편 } ( 토종대물붕어낚시... ) 정체성 노..

피쉬앤피플
프로필보기
2018-05-28 1,142
따뜻한 남쪽나라의 붕어...

약산호

따뜻한 남쪽나라의 붕어...

겨울의 한 가운데..낚시꾼에게는 가장 혹독한 시기죠.멀고 먼 남쪽,그래도 한번쯤 날아가고픈 그곳으로 떠나봅니다.완도의 약산호를 찾아달려온 이..

피쉬앤피플
프로필보기
2017-02-03 1,091
겨울빙어를 찾아서...백동지..

백동지

겨울빙어를 찾아서...백동지..

어느덧 겨울방학의끝자락...아이들에게 방학동안의 추억을 만들어주기 위해 서울에서 1시간가량 떨어진 양평의 백동지로 달려봅니다....이제야 갑자..

피쉬앤피플
프로필보기
2017-01-23 947
가을을 누리다...

반제지

가을을 누리다...

따스한 햇살...수확의 기쁨...그리고 여행....가을을 누리기위해 반제지로의 낚시여행을 떠나봅니다.벌써 한자리 꿰차고 가을을 즐기시는 분이 보이..

피쉬앤피플
프로필보기
2016-10-28 1,219
도심 속의 낚시터...

도심 속의 낚시터...

도심속의 낚시터, 반도낚시터...도시와 가까운 곳에 낚시인들의 휴식처가 있다는 것은 흔치않은 경우입니다.​서울 중랑구에서 몇 분이면 도착하다..

피쉬앤피플
프로필보기
2016-07-11 27,544
새롭게 태어난 우금낚시터...

우금낚시터

새롭게 태어난 우금낚시터...

서울에서 가까운 경기도 포천에는 쟁쟁한 낚시터들이 무지 많아서어느곳에 낚시를 가야할지 고민에 빠저봅니다..이제는 여름인지라 아이들과 같이 ..

피쉬앤피플
프로필보기
2016-07-01 24,574
독정지에서의 하루.....

독정지

독정지에서의 하루.....

독정낚시터를 들르기전 NY커피아울렛 경기 안성점을 들러 여정을 시작해봅니다.주소: 경기 안성시 원곡면 원당로 141-3전화번호: 031-618-0185홈페..

피쉬앤피플
프로필보기
2016-06-22 31,449
부남호로의 여행........

부남호 (천수만b구역)..

부남호로의 여행........

포인트 http://www.gogofp.com/fish/home_6163 부남호는 수도권에서 그리멀지않은 대형 간척호.........많은수로와 명포인트로 이루어져있고 농..

피쉬앤피플
프로필보기
2016-06-01 32,993
쌀과 도자기의 고향 이천으로....

각평지

쌀과 도자기의 고향 이천으로....

쌀과 도자기의 고장 이천....또한 풍요와 여유의 고장이기도 하고...우리 낚시인들에게는 그 무엇과도 바꿀수 없는 것들이 있다.낚시 삼매경에 빠저..

피쉬앤피플
프로필보기
2016-05-30 33,538
안성의 꽃, 장광지

장광지-한평지

안성의 꽃, 장광지

안성의 꽃, 장광지 경기도 안성시 죽산면 매산리 695 경기도 안성의 장광낚시터는 한평지로도 불리우며 현재 17년째 운영중이다.약 6천여평 규..

피쉬앤피플
프로필보기
2016-05-20 34,689
죽산지로의 여행..

죽산지-선장지

죽산지로의 여행..

낚시터와 여행-죽산지-충남 아산시 선장면에 위치한 죽산지는 선장지로도 불리우는 곳으로2016년 현재 19년째 운영중인 낚시터이다.긴 시간만큼이나..

피쉬앤피플
프로필보기
2016-05-13 30,126
검색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