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성지(금정저수지)

권역
충북 / 음성군
장르
민물노지
낚시터
구분
개인
분류
민물
어종
붕어
작성자
best
프로필보기
작성일
2019-01-23 17:28

지쳐버린 몸...지쳐버린 마음....이 모든것에 꺽여 버린 내 생각들

재난에 버금가는 올 여름 날씨는 참 많은것을 멈추게 하였다.

그중 내게서 낚시를 잊게 해줄 정도로 .......

그러나,내겐 낚시로 만난 벗들이 있어 결코 놓을 수 없는 행위가 있다.

바로....낚시이다.

등 떠밀려 떠나기도 하고 물가에 앉아 있을 나를 찿아 스스로 봇짐을 등에 얻으시듯 떠나기도 하고

내 사랑하는 벗들을 위하여 함께 하는 자리도 필연 낚시 뿐이다.

우리에겐 서로의 과거도 미래도 현재도 영원히 낚시로 점철되는 연장이다.


gogofp_img

  ΙΙ 참으로 오랜만에 길을 나섯다. 휴가도 끝물인지 토요일 오후 중부 고속도로는 뻥 뚫려 있었다.

 

gogofp_img

 ΙΙ 일죽 톨게이트를 나와 호산사거리 까지 40분만에 왔다.

 

gogofp_img

 ΙΙ주초에 생극보를 가다가 잠시 들렸던 관성리 마을 비석을 다시보게 되었다.   

 

gogofp_img

 ΙΙ 음성생극면 관성리 금정저수지는 약4만평이 조금넘는 준계곡지로 10년전 대물을 마리수로 토하며 알려진 대물터이다.

 

gogofp_img

 ΙΙ 하여,대물꾼 들에게는 아직도 많은 미련을 남겨 주고있는 곳 이기도 하다. 현재 저수지 전역은 마름으로 덮혀져 있다.

 

gogofp_img

 ΙΙ 악랄한 가뭄으로 현재 저수률은 50%가 조금 넘었다. 

 

gogofp_img

 ΙΙ 상류 연안의 수심은 30~40cm로 찌를 겨우 세울 정도로 낮았다.

 

gogofp_img

 ΙΙ 중류 수심은 대략 70~80cm  

 

gogofp_img

 ΙΙ 오늘 출조는 더위에 지친 근간의 낚시 무기력으로 출조지 선정이 어려워 포기상태 였는데

선답을 한 후배의 조황 확인으로 따라 나서게 되었다.

 

gogofp_img

 ΙΙ 낚시!! 허구헌날 꽝치는게 다반사 그래다 보니 출조지선정에 무척이나 고민을 하게 되는데....

이번처럼 누군가 확실한 현장 정보를 주면 한걸음에 달려가게 되어있다.

 

gogofp_img

 ΙΙ 그것도 평소 붕어를 만나기 쉽지 않은, 터가 쎈 대물터라면 더우 그러하다. 

 

gogofp_img

 ΙΙ 입질이 없는날 우린 무슨 생각을 했을까?

찌가 안맞는지,미끼를 잘못 선택을 하였는지,기압이 낮아서 인지,한반도에 지진이 있었는지,보름이 가까워서인지...

 

gogofp_img

 ΙΙ 그렇게 수 많은 의심과 갈등을 하면서 인적 네트워크를 통하여 각처의 조황 확인을 하곤 하였다. 

 

gogofp_img

 ΙΙ 그렇게 애타는 마음으로 시간을 보내다 보면 차츰 포기 모드로 돌아간다.

하루 이틀 격은 일도 아니고... 오늘은 날이 아닌가 보다...언제 붕어 잡아서 살림 늘렸냐....

붕어 낚으러 왔다가 사람한테 낚였지,그래 이렇게 선배고 후배를 만날수 있어 좋다...는 등

 

gogofp_img

  ΙΙ 스스로를 위로하며 또 하루를 보낸 날이 얼마나 많은가? ^^

 

gogofp_img

 ΙΙ 그러나, 오늘은 좀 달랐다.

그렇게 수많은 날을 위안 삼아 다녔던 출조길을 보상 받는 날이었다. 

좀 처럼 붕어 얼굴 보기가 어렵다는 저수지에서  횡재를 하였다.

 

gogofp_img

 ΙΙ 늦은 저녁 시간에 도착하여 발판을 깔고 받침틀을 설치하고 대편성을 할 때 쯤엔 어둠이 서서히

하늘에 깔리기 시작하여 케미를 장착하며 낚시대를 널었다. 

   gogofp_img

 ΙΙ 대편성을 마칠 때쯤  주말도 없이 일을 할 정도로 바쁜 천방지축 내외가 방문을 하였다.

비록 낚시는 다음날 일정 때문에 할수는 없었으나 비린내라도 맡을 생각으로 먼길을 한걸음에 달려 왔다 한다. 

  

gogofp_img

 ΙΙ 낚시대도 없이 부부가 그져 손잡고 방문한 천방님에게 후배인 짝궁님이 자신의 자리를 양보하였다.

말그대로 장군 낚시를 하게 해준 셈이다. 

 

gogofp_img

 ΙΙ 무거운 장비며 낚시대며 모든것을 잊은채 후배가 준비를 해준 만찬자리에 앉아

그져,아무런 부담없이 입질과 손맛을 보니....

아마도,이때쯤 후배 하나 잘두었다는 행복감으로 취해 있을것 같다.
  

gogofp_img

 ΙΙ 잠깐 사이 환장을 하고 달려드는 붕어의 입질을 보고 챔질을 하느라 바뻣다.

 

gogofp_img

 ΙΙ 잠깐 사이 허리급 붕어를 4마리나 잡았으니......얼마나 행복 했을까?? 

 

gogofp_img

 ΙΙ 바람이 솔솔 부는 자연에서 조곤조곤 이야기하고,
코와 입으로는 커피향과 맛을 즐기며
아름다운 노래까지 듣는다면 이처럼 행복한 밤은 없을것이다.


gogofp_img

 ΙΙ 그리고, 내 마음속에 감추어 두었던 나만의 추억을 떠올려보면.....
이것 만큼 진정한 '힐링'은 없을 것이다.

이 모든것이 함께 나눌수 있고 함께 공유했던 사람들이 있는 자리면 더욱 그럴것이다. 

 

gogofp_img

 ΙΙ 어둠이 우리를 삼켜버렸다.아니,세상 모든 추악함 까지 삼켜 버린것 같다.

 

gogofp_img

 ΙΙ 저녁상과 커피까지 서둘러 해치우고 본격적인 밤낚시를 위하여 각자의 자리에 앉았다. 

 

gogofp_img

 ΙΙ 입질이 없었으면 진즉에 떠났을 천방내외... 한마리만 더...더...더.... 

 

gogofp_img

 ΙΙ 그래서,관성지는 이들 부부에게 한마리를 더 내어 주었다. 

 

gogofp_img

 ΙΙ 그 한마리를 마지막으로 천방부부는 상경길에 올랐다.이 아름다운 밤을 놓아 둔채로....

 

gogofp_img

 ΙΙ 이런저런 이야기 꽃에 잠시 머물며 수다를 떨다가 한사람이 떠난 자리는 왜이리도 허전한지....

 

gogofp_img

 ΙΙ 이제부터는 내가 할일은 오직 낚시 뿐. 

 

gogofp_img

 ΙΙ 그렇게, 후배부부의 떠난 빈자리가 왠지 분이기를 깻지만...

또 다시 밀려오는 관성지 붕어의 입질은 그생각을 저만치 떠나 보냈다.

내게는 친숙한 빨간 컨트롤B의 위력으로 확실한 입질을 보았다. 체고가 당당한 월척급 붕어를 검어쥐었다. 

 

gogofp_img

 ΙΙ 그리곤,내 이웃 짝궁님도 바람을 가르는 낚시대 소리와 함께 한수를 더했다.

 

gogofp_img

 ΙΙ 허리급 관성지 붕어다.그놈 참 잘생겼다 라는 말이 절로 나왔다.

 

gogofp_img

 ΙΙ 어둠이 올때는 달님이 제몸을 구름속에 감추더니,이제는 하얀 물안개를 삐집고 날이세고있다.

 

gogofp_img

 ΙΙ 이순간에도 고단함과 함께 시간은 흐르고 있다.

 

gogofp_img

 ΙΙ ​그런 밤을 지친 몸으로 머리속에 담고 있었다.

 gogofp_img

 ΙΙ 추억...그 느낌만으로 늘 아름답기만 하지는 않다.

때론 그 지니간 시간 만큼 되돌릴수 없다는 그자체가 슬프기도 하다.

 

gogofp_img

 ΙΙ 힘없는 노송은 가만히 있으려 하나 바람이 이를 놔두려 하지 않는것 처럼 

 

gogofp_img

 ΙΙ그 바람이나 시간 앞에는 아무도 나서길 꺼릴것이다.


 gogofp_img

 ΙΙ 낚시터의 아침은 모두가 분주하다.

 

gogofp_img

 ΙΙ 오래전부터 전해 내려오는 새벽장의 기대에 낚시대를 든 손놀림도 빨라지고,자리에 앉았다 일었났다를 반복하며...소란스럽다.

  

gogofp_img

 ΙΙ 그러나,그새벽의 그말은 그건 전해 내려오는 공허한 말이다,그래야 한다는 약속은 누구도 받지 못한 난수표에 불과하다. 


 gogofp_img

 ΙΙ 하나.둘 짐을 챙겨 떠날 준비를 하는 아침이 되었다. 

 

gogofp_img

 ΙΙ 동출한 조우들과 함께 마실 마지막 커피 한잔을 준비하고며 지난밤 있었던 일들은 가슴에 담고 돌아들 갔다.


  gogofp_img

 ΙΙ ​​ 밤샘낚시에 지친 후배 짝궁님의 자리

 

gogofp_img

 ΙΙ 멀리 보이는 낚시인의 모습이 아마도 저분이 볼때 내모습과 다르지 않을 것.

이 새벽이 주는 공허함과 막연한 기다림의 시간을 우린 즐길줄 알고 있다.

 

gogofp_img

 ΙΙ 가뭄으로 어려운 이시기에 비교적 넉넉한 수량을 유지하고 있는 관성지

 

gogofp_img

 ΙΙ 모처럼 함께한 자이안트 부부

 

gogofp_img

 ΙΙ 다양한 수생식물이 존재하는 관성지는 붕어들이 살기에 좋은 환경이었다.

 

gogofp_img

 ΙΙ 마지막 일격을 위하여 투혼을 하는 낚시인들의 자세가 사뭏 진지하다.

   

gogofp_img

 ΙΙ 그 진지함이 또하나의 마지막 쾌거를 짝궁님이 만들고 있다.

 

gogofp_img

 ΙΙ 터가 쎈걸 자신의 기로 눌러 잡아는다고....믿거나 말거나 ^^   

 

gogofp_img

 ΙΙ 구리빛 얼굴에 안긴 잿빛 붕어의 자태가 깔끔하게 보인다.

 

gogofp_img

 ΙΙ 그렇게 잡은 전리품들.....

   

gogofp_img

 ΙΙ 방생전 마지막 찰영을 위하여 좌우로 정렬을 시키는 모습이다.


gogofp_img

 ΙΙ 관성지는 떡밥보다 옥구수미끼가 효과가 더 컸다.

  

gogofp_img

 ΙΙ 계측자에 올려진 월척 붕어들.....


gogofp_img

 


충북 음성군 생극면 관성리 284

 

 

 

 

 

댓글 0

img


 
충주 중산지

충주 중산지

질척거리는 빗소리가 이제는 부담스럽다.이제는 멈춰 줄때도 되었건만 누구의 슬픔이 이리도 많킬래 내리는지모두들 삶이 지쳐있을 때 내리는 비는 ..

best
프로필보기
2019-05-21 421
관성지(금정저수지)

관성지-금정지-보트낚시..

관성지(금정저수지)

지쳐버린 몸...지쳐버린 마음....이 모든것에 꺽여 버린 내 생각들재난에 버금가는 올 여름 날씨는 참 많은것을 멈추게 하였다.그중 내게서 낚시를 ..

best
프로필보기
2019-01-23 777
붕어 얼음낚시 이모저모

붕어 얼음낚시 이모저모

겨울철 붕어 어름낚시는 낚시인에게 또 다른 낚시세상을 맛보게 하는 장르이다.나날이 발전하는 장비로 인하여 추운 겨울이라 하여도 그 추위에서도..

best
프로필보기
2017-01-06 1,061
새롭게 태어난 노은지

노은지

새롭게 태어난 노은지[1]

. 복사꽃이 아름다운 충주 노/은/지(대덕) 낚시터 충북 충주시 노은면 대덕리 111-4 *멀리 노은지의 명소 1번좌대 모습이 ..

best
프로필보기
2016-04-13 44,053
검색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