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당지 휴가낚시

권역
충남 / 예산군
장르
민물 좌대 낚시터
구분
개인
분류
민물
어종
붕어
작성자
best
프로필보기
작성일
2022-08-02 11:19



1년 사계절 내내 낚시를 다닌지 오랜세월....

그중 가장 어려운 시기가 가뭄으로 인한 배수기와 그때를 맞춰 더위와 모기의 극성

요즘 이때가 그때가 아닌가 싶다.

여름 시기의 출조지 선정은 계곡이 삼삼하여 나무그늘이 있는 곳

한마디로 물맑고 정자가 있는 그런 낚시터

그런데, 예로 부터 이런 곳엔 고기 없다고 하지 않았던가!

그래서 요즘은 대형 파라솔에 선풍기에 충전을 위한 파워뱅크 까지

그러다 보니 손에 들리는것이 점점 늘어났다.

더운날 부채를 들어도 버거운 지경인데......

 

gogofp_img


오늘은 가까운 후배들과 연례행사처럼 이어져온 예당지로의 출조를 하는날이다.

늘 가까이 있는 듯하여 늘 함께 했던 착각에 빠지는 낚시 친구들

그러나,기억을 돌이키면 함께 낚시를 하였던 날이 언제인지 기억이 나지 않는 우리관계

gogofp_img

장맛비 오락가락 내리는 날 우린 각자의 터전을 벗어나 한바탕 몸으로 붙이치며

지나온 이야기들로 꾼의 삶을 확인하고자 예당에서 만났다.

gogofp_img

 

낚시라는 악연으로 시작을 해온지 10년이 넘어, 이제는 피차의 속마음 까지 읽을 수

있기에 서로의 상처를 뭏어두고 함께 한다.

서로에게 미움도 있고 믿음도 있기에 돌아설 수도 버릴 수도없는 애증의 관계

gogofp_img

 

예당지에 비가 흠뻑내려 물빗은 진흙탕물로 가득하였다.

서울을 떠날 때 부터 내린 비가 전국적으로 내려 예당지를 도착 할 때까지 내렸다.

gogofp_img

 

예당지 겉으로는 참 많이 변한것 같다.

그러나,내겐 너무 많은 추억이 있기에 눈에 보이는 변화는 겉치레에 불구하다.

gogofp_img

 

아주 오래전 예당지 하면 붕어낚시 훈련소라고 가볍게 여겼던 시절이 있었다.

아무 때나 아무나 가서 붕어를 쉽게 많이 낚을 수 있었기에 나온 말이다.

어찌 보면 그 땐 예당지 자원이 그정도로 무궁 무진 했나보다.

gogofp_img

 

너무 흔하면 소중함을 보르는 듯, 그리도 많은 붕어를 내주었던 예당도 이제는 쉽지 않은 터로 변했다.

갈수록 낚시터는 없어지고 낚시인은 많이 늘고 다대편성으로 예전과 다르게 각자가 차지 하는

면적도 넓어져 우리 스스로 좁혀만 가고 있는 것이 작금의 현실이다.

gogofp_img

 

그러다 보닌 주말 낚시꾼의 서러움이니, 선발대가 가서 자리를 잡으라느니,

사람없이 받침대만 꽂아 놓았다구 쌈하는 지경까지 이르렀다.

gogofp_img

 

이런 복잡한 자리싸움을 피해 우리는 예당지 애플좌대에 예약을 했다.

gogofp_img

비도 오고 수위도 오르고 정말 꾼으로 최고의 분이기에 취 할수 있는 날씨였다.

이 애절한 분이기는 우리 꾼만이 알수 있기에 떠나기 전부터 만취 상태 였다.

gogofp_img


가뭄으로 메말랐던 대지 위에 비가 가득 채워져,

그 사이 훌쩍 자라 육초지대 쪽으로 낚시대 편성하기가 녹녹하지 않은 상황이었다.

gogofp_img

그래도 ,수 차례 던지 수심을 찾고 물속상황을 상상하며 육초와 육초사이 구멍을 찾아 찌를 세우게 된다.

gogofp_img

성공이다.자신이 선택한 그 구멍에서 붕어가 앙탈을 부리며 나오고 있다.

낚시는 내가 잡는것이 아니라 붕어가 물어줘야 한다지 않나....

그래도,붕어가 다닐만한 길목과 미끼는 꾼의 목이다.

gogofp_img

찌 자리를 찾아 그리도 많이 던져보더니 ..... 누가 돈주고 시켜두 안할 일을 ....

역시 낚시터만 오면 대단한 일꾼이 되는것 같다.

gogofp_img

함께 동행을 한 해모수님의 역전 드라마를 보는것 같다.

gogofp_img

오늘은 평소 좌대낚시를 하면서 평소 아쉬웠던 이야기를 좀 해보겠다.

수상좌대의 시설이 나날이 발전하여 그 끝이 보일 정도까지 왔다.

오래전 화장실도 없이 물위에 덩그러니 떠있던 시절에는 그게 다인것 처럼 생각했는데

이제는 전기시설이 되면서 많은것을 바꾸어 놓았다.

gogofp_img

모든 좌대에 TV,냉장고,에어컨,화장실은 기본적으로 갖추어 놓았다.

한마디로 최고급 수상펜션으로 면모를 갖추었다.

gogofp_img

 

수상좌대가 이제는 꾼들만이 아닌 꾼의 가족 동반을 할 수있게 준비를 한것이다.

그래서 지금은 가족이 함께 하는 훈훈한 낚시터 분이기도 보기 좋다.

gogofp_img

애플좌대 깔끔하고 깨긋하게 관리를 해온것같다. 좌대 모양도 제각각이지만 나름...역사가 있고 특이함을 가지고 있다.

좌대의 필요성은 편한낚시, 포인트 접근성, 주변에 방해 받지 않는 독자성이 기본이다.

gogofp_img

 

많은 좌대를 올라 보았지만 애플 처럼 낚시인에 대한 깊은 배려가 있는 곳을 보지 못하였다.

대부분의 좌대는 비용과 자신들이 편히 관리를 하기 위하여 회피하던 시설들을 애플은 준비하였다.

낚시전용의자,실내화,전자모기향,종이컵 사소해 보이지만 결코 쉽지 않은 물품이다.

gogofp_img

 

또한, 좌대에 설치된 벽걸이 선풍기는 정말 칭찬해주고 싶다.

더위도 쫒고, 모기도 쫒는 1석2조의 여름철 낚시 꾼에게는 최고의 물건이 아닐런지....

해질녁 들어 오는 입질 타이밍에 더위와 모기도 따라 들어오면 짜증 난다.

그래서, 노지 낚시를 하는 사람이면 무건운 파워뱅크와 소형 선풍기를 2개정도 가지고 다닌다.

gogofp_img

핸드폰 잠시라도 떨어질수 없는 각자의 분신같은 기계이다.

그러나, 물가에서 항상 행위를 하는 낚시를 하다보면 물에 빠질가 불안하고 조심 스러워 진다.

지난해 용인의 모 낚시터에서 핸드폰 2개(영업요/개인용)를 한순간에 빠트려 낭패를 본 후배가 있었다.

애플좌대에서도 그런일이 있었나 보다,난감한 상황에 어찌 할바를 몰랐다고 하였다.

gogofp_img

 

이후, 애플사장님은 좌대내에서 맘편이 낚시 할 수있게 핸드폰 보관함을 만들어 제공 하고 있다.

충전기도 함께 설치하여 방전에 대한 불안감도 없애고 , 핸드폰 수장에 대한 불안감도 없애주었다.

참으로 "꾼"을 위한 깊은 배려이기에 우리 꾼들이 꼭 알아 줘야 할것 같다.

gogofp_img

 

어둠이 깔리는 시각... 엄숙해야 하는 시각이다.

gogofp_img

 

회색빛 어둠에서 점점 깊은 밤으로 이동중인 이시간에 새로운 마음이 생기는 이유는

밤이 주는 최대의 행복과 기대감을 느낄수 있는 시간이다.

gogofp_img


이른 저녁을 먹고 상을 물리고 커피한잔과 속삭이듯 이어가는 우리들의 대화

gogofp_img

어둠과 속삭임을 가르는 짧고 강한 챔질소리가 들렸다.

gogofp_img

낚시터만 오면 바빠지는 해모수님의 챔질 소리였다.

gogofp_img

웃음도 많고 낚시에 대한 열정도 많고 열정만큼이나 욕심도 많은 후배이다.

gogofp_img

전형적인 예당지 토종붕어 9치

gogofp_img

해모수님은 낚시 후 살림망을 털지 않고 싸가지고 가는 사람을 대단히 경멸한다.

점점 고갈되는 붕어 자원을 안타까워 하며 적어도 진정한 낚시인 이라면 자원 보존에 앞장서야 한다고...

베스터니, 한방터니, 하는 말이 대단한 낚시 꾼이 찾는것 처럼 미화되어있다.

자원의 몰락으로 어쩔수 없이 찾는 낚시터가 이처럼 불려지는 것은 속상한 일이다.

gogofp_img


잡이터에서 주인이란 넘이 입어료는 다 받아 쳐 먹으면서 고기를 잡아가면 실어라 하는것과

낚시업을 하는 넘이 자원을 늘릴 생각은 안하고 잡으면 약내린다고 설치는 꼴을 보면,

맞지 않은 가사로 개사를 한 노래 양병집의 역이라는 노래가 생각난다

정말 역겨운 사람들이다.

gogofp_img

비가 오는 예당의 오늘 조과는 비교적 씨알이 굻은 붕어들을 잡았다.

하루에 입질 3번이면 족할텐데 이번 출조는 기대 이상이었다.

낚시 ... 많이 해보았지만 참 어렵다.

오늘은 철수길에 늘 지나기만 했던 예당 출렁다리를 들려보았다.

돌이켜 생각해보니 언제나 쫒기듯 출조를 해왔던 내마음은 넉넉함이 부족한 가난한 마음이었던 것같다.

gogofp_img

 

사랑하는 후배 해모수와 아쉬운 이별을 하고 기약은 없어도 또 만날것을 약속하며 서울을 향한 고속도로에 올랐다.


gogofp_img


기회가 된다면 넉넉한 마음으로 휴가 시기에 다시한번 들리리라...


 

gogofp_img

[email protected]

 

 

 

댓글 0

img


 
예당지 휴가낚시

예당지 휴가낚시

1년 사계절 내내 낚시를 다닌지 오랜세월....그중 가장 어려운 시기가 가뭄으로 인한 배수기와 그때를 맞춰 더위와 모기의 극성요즘 이때가 그때..

best
프로필보기
2022-08-02 316
7전8기 오기낚시

7전8기 오기낚시

5월 들어서면서 많은 저수지가 농사를 위한 배수가 진행 되었다.늘 이시기가 되면 출조지 선정에 많은 고심을 하게 된다.그렇다고, 쌍포를 들고 유..

best
프로필보기
2022-06-14 486
광천 장신지 춥지만 좋았다.

광천 장신지 춥지만 좋았다.

거리를 나딩구는 은행나뭇잎빨갛게 물들다 이제는 말라 흑적색의 단풍나뭇잎푸르름은 점점 갈색으로 변해버리고밤낮의 온도 차이로 물가에는 물안개..

best
프로필보기
2021-11-11 1,016
포천 용담 대물 가을 걷이

포천 용담 대물 가을 걷이

​​가을 용담 대물 낚시터 출조기해마다 받아드리고 또 하릴 없이 보내고 마는 가을, 그 가을의 끄트머리 구월 하순엔...코로나로 혼탁하고 혼란스..

best
프로필보기
2021-10-01 995
소류지 얼음을 깻다(얼음낚시 첫탕)

소류지 얼음을 깻다(얼음낚시 첫탕)

아~!! 기다리고 기다리던 얼음낚시 첫탕을 다녀왔다.이제부터 진정한 겨울에 드러선 시기이다.얼음낚시 겨우내 10회 출조도 어려운 낚시이다.갈수록..

best
프로필보기
2019-12-09 1,048
예당지 초겨울 밤낚시

예당지- 정자좌대

예당지 초겨울 밤낚시

물소리,새소리,바람소리..... 그리고 밤으로는 케미가 솟아주는 빛소리를 들어 볼까?가을 날씨에서 초겨울을 느낄수 있는 그런 날이었다.밤으로 피..

best
프로필보기
2019-11-26 1,448
복하천

복하천

지치고 힘든 나날들때론 아무런 생각 없이 멍 때리는 휴식이 필요 할 때들과 산과 강을 오가며 그져 붕어 얼굴만 보기를 갈망하며내달리던 초라한 ..

best
프로필보기
2019-05-23 1,653
얼음낚시 대박

탄도 인공 습지공원 부근..

얼음낚시 대박[1]

날씨도 오락가락 기상대 예보도 오락가락겨울로 들어선후 얼음낚시를 가기 좋은 길일을 택하여 하는 마음을 ...지난주 내내 영하의 날씨로 짧은 한..

best
프로필보기
2018-12-27 1,365
화성 탄도습지

화성 탄도습지[3]

겨울....마냥 추워서 고통 스럽기만 할 것 같은 겨울모든것이 얼어버린 겨울은 생명도 없는 듯 손 끝을 닿기만 해도깨져 버릴것 같은 느낌그런 겨울..

best
프로필보기
2018-01-12 2,065
지촌천 빙어낚시

지촌천 빙어낚시[3]

춘천.... 낚시를 하면서 늘 동경하는 도시였다.맑은 물과 그물을 품에 안은 높은 산들 그리고 그곳에는 시시각각 계절의 미를 느끼게 하는 대자연의..

best
프로필보기
2017-12-21 1,781
2017년 "동네4짜" 납회

비내섬

2017년 "동네4짜" 납회[7]

가을은 참 화려하다.그 화려함 속에는 지난 여름과 봄이 녹아 있고 다가올 겨울이 숨겨져있다.소식도 없이 느낌도 없이 내린아주 작은가을비에도 힘..

best
프로필보기
2017-11-16 1,270
마쵸와 함께 떠난 ...충주댐-장가네

짱가네 좌대

마쵸와 함께 떠난 ...충주댐-장가네[1]

' ​ ​청산은 나를보고 말없이 살라하고 창공은 나를보고 티없이 살라하네 사랑도 벗어놓고 미움도 벗어놓고 성냄도 벗어놓고 탐욕도 벗어놓..

best
프로필보기
2017-08-07 1,444
피쉬앤 피풀  "동네사짜" 클럽 소개

모점지

피쉬앤 피풀 "동네사짜" 클럽 소개[4]

늘 다니는 낚시...그런 낚시를 오늘은 이름표를 달고 해보았다.시조회라는 이름으로 늘상 다니는 조우들을 모아 놓고 작은 잔치를 열었다.예전에는 ..

best
프로필보기
2017-04-06 1,833
네버엔딩 윈터

네버엔딩 윈터[3]

24절기의 둘째는 우수(雨水)입니다. 대동강 물도 풀린다는 우수....그 우수를 기다렷을 봉이 김선달도 그제서야 대동강 물을 팔수 있었다고 합니다...

best
프로필보기
2017-02-25 1,233
마지막 겨울 얼음 붕어낚시

강수지

마지막 겨울 얼음 붕어낚시[2]

삶은 언제나 혼자 일 수만은 없다.그 삶에는 복수의 인간 관계와 그 만남을 통한 자아를 보며그 속에서 행복과 쾌락과 슬픔과 고뇌를 가질것이다.얻..

best
프로필보기
2017-02-07 1,909
겨울이 이제야 온것 같다.(빙어낚시)

현지사- 지촌리

겨울이 이제야 온것 같다.(빙어낚시)[3]

하늘을 보며 기도를 드려야 할까?시기적으로 한겨울 이어야 할 때 이건만...몸서리 처질 이렇다 할 한파도 없이 겨울이 가고있다.그렇게 하루하루 ..

best
프로필보기
2017-01-18 2,010
남한강 강변의 작은 소류지

남한강 강변의 작은 소류지[4]

가을은 소리도 없이 향기도 없이 그렇게 또 내게 다가 왔다.그져.... 마음으로 눈으로 이 가을의 시작됨을 알 수 있었다.가슴속 깊이 간직한 기억들..

best
프로필보기
2016-09-26 5,083
대물사냥

용담지

대물사냥[3]

토요일 오후 출발을 하여 일요일 저녁에 도착하는 낚시여정을 마치면지친몸으로 일요일 늦은 저녁을 먹고 눕게 되는데....이때쯤이면 kbs방송에서 ..

best
프로필보기
2016-08-05 7,935
포천용담대물낚시터

용담지

포천용담대물낚시터[1]

묵엇다는 이유로 버려지고늙엇다는 이유로 외면 당하는 세상.가는 세월 잡지 못 하지만 오는 세월 역시 막을 수 없지 않은가?그렇게, 한 세상을 사..

best
프로필보기
2016-04-29 9,604
진위천 - 동고리

궁리 -진위천- 동고리

진위천 - 동고리[1]

.눈이 내렸다.올겨울 마지막 눈이 아닐런지....지난해 말부터 겨울이 일찍 오기를 그리도 바랬건만겨울인지 늦가을인지 구분 하기 어려울 정도의 날..

best
프로필보기
2016-03-03 5,423
검색취소